기후위기시계
  • 스트레이 키즈, 日 첫 돔 공연 4회차 전석 매진
스트레이 키즈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일본에서의 첫 돔 공연을 초고속 매진, 글로벌 무대에서의 위상을 증명하고 있다.

25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스트레이 키즈는 오는 2월 11일~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와 25일~26일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두 번째 월드투어 ‘스트레이 키즈 두 번째 월드투어 “매니악”(Stray Kids 2nd World Tour “MANIAC”)’의 공연을 연다.

특히 이번 오사카 콘서트는 스트레이 키즈의 첫 일본 돔 공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특별하다. 가요계에 따르면 일본에서의 돔 공연은 보통 3~5만명의 관객을 수용, 전석매진을 달성하면 하루 만에 손기분기점에 도달하고, 이틀 연속 매진이며 상당한 매출 상승을 기록한다.

소속사 측은 “일본 앙코르 공연 티켓은 일반 예매 오픈과 동시에 사이타마와 오사카에서 진행되는 총 4회 모두 매진을 달성했다”고 귀띔했다.

앞서 스트레이 키즈는 두 번째 월드투어 일환으로 전개된 2022년 6월 11일~12일 고베 2회와 18일~19일, 7월 26일~27일 도쿄 4회까지 총 6회 공연이 일반 예매 개시 5분 만에 매진을 기록했고, 지난 18~19일 도쿄 공연의 시야제한석까지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다음달 22일 일본 현지에서 첫 정규 음반 ‘더 사운드(THE SOUND)’를 발매한다. 이에 앞서 오는 27일 일본 대표 음악 프로그램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엠스테)‘에 출연해 일본 정규 1집 타이틀곡 ‘더 사운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