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기소되면 대표직 물러나야” 63.8%…“야당 탄압용 수사” 33.8%
YTN-엠브레인퍼블릭 여론조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재판에 넘겨질 경우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63.8%로 집계됐다.

25일 YTN이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22~23일 전국 남녀 만 18세 이상 2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3.8%는 이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기소되더라도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대표직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이 60.7%였고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은 33.4%에 그쳤다.

아울러 이 대표의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개인에 대한 비리’라는 답변이 53%로 과반을 차지했다. ‘야당 탄압용 정치 수사’라는 응답은 33.8%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에서 ‘야당 탄압’이라는 답변이 많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개인 비리에 대한 수사라는 답변이 다수였다.

또 이 대표의 당 대표 직무수행에 대한 평가에서 전체 응답자의 35.5%는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잘못한다’는 응답은 51.8%로 절반을 넘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6%, 더불어민주당 31.3%로 국민의힘이 오차범위 밖에서 민주당에 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9% 포인트(국민의힘 지지층 95% 신뢰수준, ±3.5%p)다. 조사는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7.7%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