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싸우지 말라”·“尹 뒷받침 당대표”…與 지지층 전당대회 민심 들어보니
국민의힘 의원들 ‘尹 대통령 성공 뒷받침하는 당대표’가 설민심
“후보들 윤심 경쟁, 우려”·“김기현·안철수 안싸우게 해달라”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연포탕'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김진·신현주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한 달여 앞으로 바짝 다가오면서 국민의힘 책임당원수가 많은 부산·경남(PK) 지역과 대구·경북(TK) 지역에선 중앙당 내 ‘싸움 양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다. 매 명절 때마다 당에 접수되는 단골 메뉴인 ‘싸우지 말라’는 올해도 변함이 없었고, 그럼에도 ‘차기 당대표’의 제일 덕목은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을 뒷받침할 당대표’라는 데엔 국민의힘 지지층 다수가 공감했다.

PK 지역 한 국민의힘 중진 의원은 25일 오전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전당대회 설민심’을 묻는 질문에 “지금 거론되는 유력 차기 당대표 후보들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있었다. 후보들이 국민들의 목소리에는 관심을 두지 않고 오로지 윤심(尹心)을 두고 경쟁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안철수·김기현 의원이 서로를 향해 싸움 메시지를 내는 것도 수위가 너무 높다는 우려도 당원들 사이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TK지역 한 의원은 “안철수 의원에 대해 대구에선 별달리 관심이 없다. 안철수에 대해 궁금한 것도 없다. 이유는 우리 당에 오신지 얼마 안됐기 때문”이라며 “차기 당대표가 누가 돼야 하느냐에 대한 입장에선 ‘대통령과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은 대체적인 지역구의 기류였다”고 전했다.

PK 한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제대로 일을 할 수 있도록 당에서 뒷받침을 해줘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많았다. 불필요한 소모전을 너무 길게 끌면 안된다는 우려도 있었다”고 설명했고, 또다른 PK 지역구 의원은 “전당대회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으려고 한다. 당원들이 싸우지 말라는 목소리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북한 이탈주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TK지역에선 노골적인 ‘김기현 비토’ 의견도 나왔다. 대구 수성구에 거주하는 장 모씨는 “김기현 의원은 장제원·권성동 중심으로 움직이는 ‘윤핵관’의 바지사장이라고 본다. 이재명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으니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착각하는 것 같다”며 “김기현 의원은 대통령이란 권력자의 발언 한마디한마디에 기대서 권력을 얻으려고 몸부림 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북 구미 거주 40대 송 모씨(책임당원)는 “요즘 정치판이 너무 속상하다. 모두가 다 윤핵관 판을 중심으로 돌아가는데 권성동·장제원 같은 윤핵관에게 밀려 이지경까지 왔다”며 “좋게 안보인다. 김기현 의원이 당대표가 된다고 해도 윤석열 꼭두각시 만드는 것 아니냐. 당원 100%로 당대표를 뽑겠다고 만든 것 역시 총선 승리에 도움 안된다. 우물안 개구리 정치 하는 것이다. 정치가 점점 그들만의 리그가 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30년째 국민의힘 당원인 70대 이 모씨(부산 동래)는 ‘김기현 의원을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모든 선거에는 변수가 있으니까 제가 판단할 수는 없겠지만 제가 볼 때엔 김기현 의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또 김기현 의원이 첫 투표에서 과반을 얻어 한번에 당대표로 당선괼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씨는 안철수 의원의 ‘수도권 당대표론’에 대해선 “안철수 의원도 원래는 부산이다. 아버지가 부산 진구에 사셨다”며 “본인 지역구가 수도권이라면서 수도권을 자꾸 강조하는데, 국민의힘 선거 전략에 별 도움이 안된다”고 말했다.

울산에 거주하는 국민의힘 지지자 30대 주모씨는 “안철수니 친윤이니 반윤이니 나뉘어져서 계파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는 여당의 상황이 안타깝다. 당 화합을 위해 새로운 인물에게 리더십을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soho090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