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월드컵 통산 83승 시프린, 린지 본 우승기록 경신

현 여자스키 세계최강 미카엘라 시프린(28·사진)이 ‘스키 여제’ 린지 본(39·이상 미국)의 최다 우승 기록을 5년만에 경신했다.

시프린은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크론플라츠에서 열린 2022-2023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 대회전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 00초 61을 기록해 우승했다. 이로써 시프린은 FIS 월드컵 알파인 여자부에서 83승째를 거둬 본이 갖고 있던 82승을 넘어섰다.

본은 2018년 34세의 나이로 82승을 거뒀기 때문에 시프린 역시 훨씬 더 많은 승수를 추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자부 기록은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은퇴·스웨덴)가 보유한 86승이다. 시프린이 부상없이 선수생활을 이어간다면 스텐마르크의 기록경신은 물론 스키선수로는 사상 최초로 90승, 100승도 바라볼 수 있을 전망이다. 김성진 기자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