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M “3년 간 순익의 20% 주주에게 돌려준다”
22일 이사회에서 주주환원책 결의
내달 3일에는 멀티 프로듀싱 계획 공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오는 3년 간 순익의 20%를 주주에게 돌려주는 등 공격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외에 프로듀싱을 할 수 있는 ‘멀티 프로듀싱 체제’ 도입과 관련한 계획도 조만간 공개한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주주환원 정책 등 3개 안건을 의결했다고 25일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날 이사회에서 향후 3년 간 당기순이익(별도 기준)의 2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주주환원 정책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SM은 오는 3월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부터 현금 배당 또는 자사주 소각 등을 통해 주주들에게 회사의 이익을 환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M은 임시 사외이사 추천위원회 구성을 승인했다. 임시 사추위 위원으로는 이성수 SM 대표이사와 조명현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이남우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객원교수 등 3명이 임명됐다.

SM은 또 내달 3일 낮 12시에 SM타운 유튜브 채널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멀티 프로듀싱 체제’ 도입과 관련한 경영진의 계획을 공개할 예정이다. 멀티 프로듀싱 체제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독점 프로듀싱 시스템에서 벗어나 다른 인물도 프로듀싱에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수만 총괄 외에 다른 프로듀서들도 프로듀싱이 가능해짐에 따라 이날 공개되는 계획에는 이 총괄의 거취도 수면 위에 오르게 될 전망이다.

앞서 SM은 지난 20일 소액주주를 대표하는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과 멀티 프로듀싱 체제 도입을 포함한 12개 사항에 합의한 바 있다.

한편 SM은 최근 자체 개혁안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 SM의 주가는 지난 20일 전일보다 8.2% 상승한 주당 8만31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다만 25일에는 차익 실현 매물 등의 영향으로 상승분을 일부 반납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