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軍, 결국 사드기지 접근 드론 수색 종료
“대공협의점은 낮은 것으로 평가”
경찰, CCTV 확인 등 수사 이어가
군은 20일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기지에 접근한 드론 수색작전을 종료했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군이 경북 성주에 자리한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기지에 접근했던 드론을 결국 회수하지 못한 채 수색을 종료했다.

군 관계자는 20일 “오늘부터 (드론 수색작전에) 군 장병은 투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드 기지에 접근한 민간 사용 드론과 관련해서는 대공혐의점이 낮은 것으로 평가했다”고 말했다.

다만 경찰이 CCTV 영상 확인과 탐문 등 수사와 기체 수색을 이어간다.

군은 경찰의 요청이 있을 경우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미군은 무인기 대응작전 과정에서 문제의 드론을 촬영한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7일 주한미군 초병이 사드기지로 민간 상용 드론 1대가 접근하는 것을 발견했고, 미군은 전파교란(재밍) 드론건으로 대응에 나섰다.

이에 드론은 급격히 고도가 떨어져 추락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후 한미 군장병과 한국 경찰이 투입돼 성주군 초전면과 김천시 농소면 등 사드기지 주변 일대에서 수색작전을 펼쳤으나 현재까지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일각에선 고도가 떨어지던 드론이 다시 일정 고도를 회복해 다른 방향으로 날아갔거나 추락 뒤 주인이 찾아갔을 가능성 등이 거론된다.

한편 해당 드론은 프로펠러가 4개가 달린 쿼드콥터로 수십㎝ 크기의 소형으로 파악됐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