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지난달 ‘정찰위성’ TEL 2대 활용…발사 직전 상황 민간위성 첫 포착
플래닛 랩스 위성사진 北 TEL 동원 포착
그림자 근거 北 발사체 길이 15m 추정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가 최근 공개한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에서 북한이 지난해 12월 18일 서해위성발사장 인근 도로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2발을 발사했을 때 대형차량 2대가 식별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를 위한 최종관문이라고 주장하며 MRBM을 발사하는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한달 전 정찰위성 발사를 위한 최종관문이라고 주장하며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2발을 발사했을 때 이동식발사차량(TEL) 2대를 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가 최근 공개한 ‘플래닛 랩스’ 위성사진에서 지난해 12월 18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인근 도로에서 대형차량 2대가 식별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차량은 하얀색의 긴 물체를 각각 싣고 있었으며, 물체가 바로 세워진 듯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었다.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는 그림자를 근거로 이 물체의 길이가 약 15m이며, 북한의 발사체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위성사진 촬영 시점은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첫 번째 MRBM을 포착한 12월 18일 오전 11시13분보다 9분 앞선 11시2분이었다.

합참은 당시 오전 11시13분께부터 12시5분께까지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MRBM 2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VOA는 위성사진 촬영 시점에 대해 “북한이 동해상으로 첫 번째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 약 11분 전 상황이 민간 위성사진에 최초로 포착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MRBM 발사가 위성발사장 초입격인 기차역과 과거 로켓 조립시설로 활용된 건물 사이 도로에서 이뤄졌다면서 이번 발사에 TEL이 이용된 점으로 볼 때 서해위성발사장 발사대에서는 여전히 공사가 진행중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전 순간이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데이비드 슈멀러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 선임연구원은 “일반인들도 볼 수 있는 상업용 위성사진이 북한의 TEL과 미사일 발사 직전 모습을 보여준 건 이번이 처음이자 유일한 사례”라고 밝혔다.

그는 “위성사진은 특정장소를 어떤 한 시점에만 찍는 만큼 정오에 위성사진을 찍었다면 오전 10시에 그곳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볼 수 없다”며 “두 차례 발사 중 첫 번째 발사 직전에 인공위성이 발사 장소 위를 지나간 매우 드문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가 최근 공개한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에서 북한이 지난해 12월 18일 서해위성발사장 인근 도로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2발을 발사했을 때 대형차량 2대가 식별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북한 관영매체가 공개한 서울과 인천항의 위성사진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한편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2발의 MRBM을 발사하고 이튿날인 지난해 12월 19일 관영매체를 통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최종단계의 중요시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가우주개발국은 당시 시험을 통해 우주환경 조건에서 카메라 운용기술과 통신장치들의 자료처리 및 전송능력, 그리고 지상관제체계의 추적 및 조종정확성을 비롯한 중요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며 정찰위성 발사의 최종관문 공정을 거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북한 관영매체는 하얀색 발사체가 화염을 뿜으며 발사되는 순간과 이를 통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서울과 인천항의 위성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