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술 작품이 오브제…RM, 美 미술관 디아 비컨에서 선보인 감각적 라이브
미국 디아 비컨에서 라이브 영상을 촬영한 방탄소년단 RM [빅히트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폐품으로 이뤄진 존 채임벌린(John Chamberlain)의 작품 사이를 거닐며 ‘스틸 라이프’를 부르고, ‘로버트 어윈의 정원(Robert Irwin‘s garden)’ 전경에 놓여 ‘들꽃놀이’ 속 담담한 랩을 이어간다. 형광등으로 완성한 댄 플래빈(Dan Flavin)의 조형물을 따라 거닐며 ‘채인지 파트.2’를 부르고, 리처드 세라(Richard Serra)가 강철로 만든 대형 설치미술 사이에 새어 나오는 빛을 조명 삼아 감각적인 래핑의 ‘넘버.2’를 열창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첫 솔로 앨범의 특별한 라이프 퍼포먼스를 선보인 장소는 미국 뉴욕주에 위치한 미술관 디아 비컨이었다.

9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9일 0시 공식 SNS에 ‘RM 라이브 인 뉴욕 @ 디아 비컨(RM Live in New York @ Dia Beacon)’ 영상을 올렸다.

이번 앨범을 통해 RM이 사랑하는 두 예술 분야의 만남이 두드러지고 있다. 평소 존경하는 고(故) 윤형근 화백의 작품 ‘청색’을 배경으로 앨범의 콘셉트 사진을 완성했고, 이번에 디아 비컨에서 라이브 영상을 촬영하며 미술관의 작품을 하나의 오브제로도 보여주고 있다.

이 영상에서 RM은 ‘인디고’의 타이틀곡 ‘들꽃놀이 (with 조유진)’와 ‘스틸 라이프(Still Life) (with Anderson .Paak)’, ‘패인지 파트2(Change pt.2)’, ‘No.2 (with 박지윤)’ 등 총 4곡을 들려준다.

미국 뉴욕주 비컨에 위치한 미술관 디아 비컨에서 촬영된 이 영상에선 광활한 공간의 전시물들이 볼거리를 제공한다. 디아 비컨은 유구한 역사의 인쇄 공장을 개조한 미술관으로, 대중적 인지도는 높지만 전시 공간을 찾기 어려웠던 1960년대 이후의 대형 사이즈의 작품들을 전시하기 위해 설립됐다. 영상에선미술관의 여러 공간 및 각각의 작품들과 어우러진 RM이 나무, 숲, 빛, 강철 사이를 지나며 본질을 찾아가는 과정을 라이브로 담백하게 표현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