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개장시황] 코스피, 2380선 보합…오늘 선물·옵션 동시만기로 변동성 ↑
원/달러 환율 5.2원 내린 1316.5원 시작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스피가 다음 주 예정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8일 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6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91포인트(0.04%) 내린 2381.90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4.09포인트(0.17%) 오른 2386.90에 개장한 뒤 2380선 안팎에서 소폭 오르내리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1036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다. 개인은 769억원, 기관은 261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하락을 방어 중이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다음 주 예정된 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경기 침체 우려가 지속되며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00%),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19%)는 보합권에서 마감했고, 나스닥지수(-0.51%)는 소폭 내렸다.

투자자들은 다음 주 예정된 FOMC 정례회의와 11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중국이 방역 규제를 대폭 완화했지만, 주식시장에서는 이를 이미 지난주부터 주가에 반영해왔다는 점에서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전날 중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감염자에 대해 원칙상 자가 격리를 택할 수 있도록 하고, 지역 간 이동 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오늘 국내 증시는 미국 증시 약세 속에 다음 주 대형 이벤트를 앞둔 경계심리와 선물옵션 동시 만기일에 따른 외국인과 기관의 현·선물 수급 변화에 영향을 받으면서 변동성 장세를 연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95포인트(0.13%) 내린 717.19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포인트(0.03%) 오른 718.37로 출발한 뒤 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이 469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개인은 513억원, 기관은 52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2원 내린 1316.5원으로 개장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