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 이어 신한도 ‘마통’ 뚫었다...보험사들 유동성 확보 ‘잰걸음’
삼성생명·푸본현대·신한라이프...
단기차입 한도 확대 리스크 대응
선제적 자금조달 방안 필요성 ↑
당국 “은행 차입선 대비 당부”

경기 침체와 금융시장 불안이 계속될 것이란 우려에 보험사들이 잇따라 단기차입 한도를 늘리며 유동성 위기 대응에 나섰다. 단기차입 한도 확대는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종의 ‘마이너스통장’을 마련하는 조치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라이프생명은 전날 이사회를 열어 안정적인 유동성 확보를 위해 단기차입 한도를 1300억원에서 1조40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의결했다. 1조4000억원은 신한라이프생명 자산총액의 11.4%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에 따라 신한라이프생명은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은행에서 당좌차월을 받거나 환매조건부채권(RP) 매도를 통해 1조4000억원 한도 내에서 단기차입 실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단기차입은 통상 만기 1년 내로 돈을 빌리는 것으로, 이 한도를 늘린다고 해서 당장 돈을 빌린다는 뜻은 아니다. 유사시에 대비해 미리 마이너스통장을 개설하는 것과 같은 의미다.

이처럼 최근 들어 단기차입 한도를 확대하는 보험사들이 늘고 있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이 지난달 말 단기차입 한도를 2000억원에서 3조6000억원으로 늘린 데 이어, 푸본현대생명은 한도를 5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상향했다.

뿐만 아니라 다른 보험사들도 단기차입 한도 확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레고랜드 사태로 자금시장이 경색된 데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향후 자금 조달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연말 퇴직연금 만기로 인한 ‘머니무브’, 저축성보험 해지 증가 등에 따른 유동성 리스크 역시 단기차입 한도 확대를 통한 선제적 유동성 확보 조치를 검토하게 하는 요인이다.

업계 관계자는 “보험사들이 유동성을 확보하려고 채권을 대거 매도하게 되면 금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매도나 상환을 자제하는 분위기”라며 “내년에 경제 관련 불확실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리스크 대비를 위해 단기차입 한도를 넓히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보험사들이 퇴직연금 자금이탈에 대비할 수 있도록 10%로 제한된 퇴직연금 차입한도를 한시적으로 풀어주고 RP 매도도 허용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보험사들에 자체적으로 유동성 확보 방안을 더 마련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연말 연초에 퇴직연금과 저축성보험으로 머니무브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서 보험사들의 유동성을 계속 들여다보고 있다”며 “보험사들에 유동성 문제에 대비해 은행에 차입선을 뚫어놓고 미리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강승연 기자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