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월드컵] 맨유 출신 킨 "브라질 세리머니 무례…댄스 경연하냐"

[AF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장을 역임했던 로이 킨이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한국을 상대로 골을 넣을 때마다 선보인 댄스 세리머니에 대해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6일(한국시간) 아일랜드 국가대표 출신으로 1993년부터 2005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한 로이 킨(51)이 한국과 브라질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보며 발언한 내용을 소개했다.

영국 ITV에서 해설하는 킨은 브라질이 골을 넣을 때마다 펼친 댄스 세리머니를 두고 "춤 경연 대회냐"며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첫 골은 멋있었지만 이렇게 많은 댄스 세리머니는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들은 이것을 브라질 문화라고 말할 수 있지만 내가 볼 때는 상대 팀에 대한 존경심이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킨은 "네 골을 넣었는데 골을 넣을 때마다 댄스 세리머니를 했다"며 "첫 골이 들어갔을 때는 그럴 수 있다고 하더라도 골을 넣을 때마다 그렇게 하고,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고 브라질 선수들이 상대 팀인 한국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의견을 내놨다.

함께 해설하는 리버풀 출신의 그레임 수네스(69·스코틀랜드)도 비슷한 입장이었다.

수네스는 "골을 넣을 때마다 댄스 세리머니를 하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다"고 거들었다.

다만 이들과 함께 해설하는 나이지리아계 잉글랜드 축구 선수 출신 에니 알루코는 "브라질식 파티를 보는 것 같아 좋았다"며 "한국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말할지 모르지만 네이마르는 어느 팀을 상대로도 똑같이 행동한다"고 브라질 대표팀의 흥겨운 세리머니를 옹호했다.

한국과 브라질은 이날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16강전에서 맞붙었다. 브라질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공격을 펼치며 7분 만에 첫 골을 뽑아냈다. 선제골이 터지자 브라질 선수들은 둥글게 모여 방방 뛰며 기쁨을 표했다. 또 네이마르 등은 관중 앞에서 춤을 췄다. 이후 추가 골이 터진 후에도 브라질 선수들의 춤은 이어졌다. 세 번째 골을 넣은 히샤를리송은 벤치로 달려가 치치 감독 등과 세리머니를 함께 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