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화물연대 “지금 일하는 XX들, 객사할 것”…원희룡 “조폭행위 당장 멈춰”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민주노총 화물연대 측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을 향해 비속어와 협박이 섞인 현수막을 걸어 논란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5일 페이스북을 통해 파업을 거부한 화물 기사를 협박하는 내용의 현수막 사진을 공유하며 “조폭행위 당장 멈추시라”고 했다.

원 장관이 공개한 현수막에는 “지금 일하고 있는 의리없는 XXX들아. 오늘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이다”고 적혀 있다.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또 익명의 화물차 기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도 함께 공유했다. 메시지에는 “장관님 제발 살려달라. 지난 6월 파업 때도 너무 고생했고 손실이 막대했다”며 “저희 차로 제품을 싣고 나오다가 화물연대에 들켜 짐을 다시 내려놓고 왔다. 우리나라가 자유 민주국가 맞나”고 호소하는 내용이 담겼다.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앞서 원 장관은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신원미상의 인물이 비조합원의 화물 차량을 향해 쇠구슬을 쏘는 영상을 공유하며 “참 잔인하다. 동료에게 쇠구슬을 쏘다니 화물연대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동료의 생명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이어 원 장관은 “이런 화물연대는 조폭”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노동계를 제 세상인양 활개치는 조폭들을 확실하게 정립해 노사관계가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고 상식적으로 규율되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