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협력분야 넓히는 한-베트남…내년 교역 1000억弗 달성” [한·베트남 경제협력]
수교 30돌 비즈니스 포럼
양국 정·재계 주요 인사 대거 참석
정부·기업 간 릴레이 업무협약식
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이 열린 가운데 추경호(오른쪽 네 번째) 경제부총리와 응우옌 쑤언 푹(오른쪽 다섯 번째) 베트남 국가주석이 손을 잡고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임세준 기자

한국과 베트남이 수교 30주년을 맞아 기존 제조업과 유통 중심에서 디지털·그린에너지 분야 협력을 대폭 강화한다. 내년 양국 교역 규모도 사상 최초로 1000억달러(약 130조3000억원)를 돌파할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주최하는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이 6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국빈 방한을 계기로 열렸다. 전날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 외교관계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한 단계 격상된 바 있다. 양국 비지니스 포럼을 통해 경제협력 분야도 한층 강화된다.

포럼에는 응우옌 베트남 국가주석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직접 참석해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추 부총리는 환영사를 통해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30년간 공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교역·투자 부문에서 핵심 경제협력 파트너로 발전했다”면서 “한국 정부는 양국 민간 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와의 소통(G2G)을 강화하고, 무역금융 확대, 세관·통관 개선, 현지 플랫폼 강화 등 부처의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방향 3가지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양국 간 공급망 협력 강화 ▷2023년 양국 간 교역 규모 1000억달러 달성 위해 협력 ▷그린·디지털 경제 전환 위해 스마트시티·신재생 에너지·환경 인프라 분야 등 양국 간 협력 확장 등을 담았다. 지난해 한국과 베트남의 교역 규모는 800억달러(약 104조4000억원)를 넘어선 바 있다.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함께 선도하자는 제안도 나왔다. 추 부총리는 “(베트남 정부와) 역내 경제·무역 규범을 선도하고, 국제 분업·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헀다.

응우옌 주석은 기조연설에서 “베트남과 한국은 글로벌 4차 산업혁명에 기여할 수 있는 많은 잠재력과 기회가 있다”면서 “베트남에 투자하는 한국 기업들이 베트남에서 효과적이고 지속적으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응우옌 주석은 “오는 2035년까지 양국의 교역 규모 1500억달러(약 195조4500억원)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이 열렸다. 임세준 기자

이날 포럼에는 양국 주요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한국 경제계에서는 한·베트남경협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을 비롯해 안세진 롯데그룹 총괄대표, 안원형 LS 사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이백훈 현대아산 대표이사,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대표이사, 박주환 TKG태광 회장, 이계영 화승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이정훈 서울반도체 사장 등이 참석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팜 빙 밍 상임부총리를 비롯해 응우옌 찌 즁 기획투자부 장관, 부이 탄 손 외교부 장관, 레 칸 하이 주석실 장관, 응우옌 홍 디엔 산업무역부 장관, 응우옌 반 훙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다오 홍 란 보건부 장관,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 등 주요 부처 장관급 인사가 대거 참여했다. 기업에서는 레 응옥 득 따잉꽁그룹 부회장, 레 홍 하 베트남항공 CEO, 돈 디 람 비나캐피털 CEO 등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주시보 경협위원장은 “한국은 베트남의 3대 교역국이자 최대 투자국”이라며 “세계 경제가 자국우선주의·경제블록화·공급망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경제 현안에 대한 양국의 긴밀한 공동 대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진 포럼에서 그린에너지사업 미래 협력 발표자로 나선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은 “베트남은 단순히 에너지전환(Energy Source Transition)을 넘어 기후변화 대응·에너지 안보·저가 에너지·경기 부양을 도모하고 있는 만큼 변동성이 적고 발전량을 조절할 수 있는 액화천연가스(LNG) 활용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정 사장은 “한국의 에너지산업은 인프라 투자와 건설 경험, 연기금을 활용한 금융 투자 여력 그리고 LNG·태양광·수소·ESS(에너지저장시스템) 등 다양한 에너지원에 대한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어 장기적인 베트남 에너지 전환정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사장은 “양국 기업의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서는 정부 지원이 필수적으로 특히, 외국 투자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정책의 안정성이 필수 요소”라며 “대규모 인프라사업을 위한 정부 신용지원정책이나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해 양국 정부가 지원을 아끼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양국의 제조업 중심 공고한 경제협력을 바탕으로 디지털·그린에너지 등 전 산업 분야에 걸쳐 앞으로 다가올 30년을 같이 준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베트남 국가주석 임석하에 양국 정부와 기업 간 무역협력 강화와 디지털·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잇따라 열렸다. 양대근·홍태화 기자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