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한민국 국민임이 자랑스러워...헌신한 동료들에 감사”
‘뜨거웠던 겨울’ 태극전사 여정 마무리
손흥민 “최선 다한 경기 선수들 자랑스러워”
백승호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는 데 만족”
이강인 “정말 좋은 추억만들고 많은 걸 배워”
정우영 “모든 것을 쏟아냈기에 후회는 없다”
“벤투 감독에 대한 감사한 마음” 한목소리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1-4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이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위로를 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답례하고 있다. [연합]

16강전을 끝으로 카타르 월드컵의 여정을 마무리한 태극전사들은 경기 결과에 아쉬워하면서도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 뛸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내려놓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 대한 감사한 마음도 전했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1-4로 졌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힘든 경기를 펼쳤던 한국은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으나 ‘세계 랭킹 1위 브라질’이란 높은 벽을 넘을 수는 없었다.

대표팀 ‘캡틴’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셨는데 죄송스럽다”며 “저희도 최선을 다했지만 너무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선수들 모두 여기까지 오는데 자랑스럽게 싸워줬고, 헌신하고, 노력한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월드컵 개막 전 얼굴을 다쳐 마스크 투혼을 발휘한 손흥민은 부상과 관련, “저는 축구를 하기 위해 태어난 몸이고 축구 선수이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해야 한다”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쉬는 기간 동안 잘 회복해서 빨리 마스크를 벗고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수술해 주신 의사 선생님과도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투지를 드러냈다. 그는 이강인, 백승호, 조규성 등 이번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후배 선수들에 대해 “꾸준히 잘 해줘야 하고, 앞으로 책임감을 느끼고 잘해야 한다”며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자신의 이름을 걸고 실력을 펼칠 수 있어 자랑스럽고, 이게 끝이 아니고 앞으로 더 잘하는 선수가 되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월드컵 본선 데뷔전에서 이번 대회 마지막 골을 터뜨린 백승호(전북)는 “끝까지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16강까지 왔다”며 소회를 밝혔다. 백승호는 이날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대신 투입돼 후반 31분께 시원한 중거리 골을 꽂아 넣었다.

그는 방송 인터뷰에서 “(그라운드에) 들어가면 (나의) 최선을 보여주려 했다”며 “(감독님께서) 다들 급하게 하니까 들어가서는 최대한 차분하게 할 수 있는 걸 보여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졌지만, 믿음이 있다면 할 수 있다는 걸 모두에게 보여줬다는 데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벤투호의 최전방을 책임진 조규성(전북)은 경기 후 “아쉬운 마음밖에 없다”며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브라질이 너무 강했지만,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었다”며 “(경기를 본 사람이라면)모두가 아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아시아 밖의 선수들과 맞붙어 본 조규성은 “유럽, 남미 선수들과 부딪혀 보니 가서 더 성장하고 싶고, 한 번 더 맞붙어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커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벤투호의 주력 공격진이었던 ‘골든 보이’ 이강인(마요르카) 역시 “브라질은 모든 부분이 강했다. 정말 좋은 선수들이 많은 나라”라며 “모든 부분에서 우리보다 앞섰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월드컵을 뛰고픈 건 모든 선수의 꿈”이라며 “형들과 정말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많은 걸 배웠고 느꼈다”고 말했다.

축구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4년 여의 여정을 마무리 한 벤투 감독에 대해서도 아쉬움과 함께 감사함을 전했다. 캡틴 손흥민은 “4년 동안 감사하다는 인사로는 부족할 정도로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과 함께 성장한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울먹이며 “(감독님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 체제에서 핵심 수비수였던 김민재(나폴리)는 “(감독님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았지만) 선수들은 다 믿고 있었다”며 “16강에서 끝나 아쉽지만 그래도 준비한 것이 잘 된 것 같다”고 돌아봤다.

풀백 김진수(전북)는 “한국 축구를 위해서라면 한 분이 이렇게 길게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성진·김영철 기자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