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韓美훈련 빌미 이틀째 포사격…北 총참모부 “경고 목적 포사격 명령”
北 총참모부 “적들 사격 정황…감시 강화 긴급지시”
北 “적측 전선 근접지대 도발적 군사행동 중단해야”
북한이 전술핵운용부대 군사훈련과 맞물려 실시한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타격훈련 장면. 자료사진. [평양 노동신문=뉴스1]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사격훈련을 빌미로 이틀째 포사격 무력시위를 펼쳤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6일 오전 현재 동해 완충구역으로 포병사격중이다.

이에 앞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대변인 발표를 통해 “어제 5일에 이어 오늘 6일 9시 15분경부터 적들이 또다시 전선 근접 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인민군 전선 포병부대들을 비롯한 각급 부대들에 전투비상대기경보를 하달하고 적정감시를 강화할 데 대한 긴급지시를 하달했다”며 “지적된 전선포병구분대들에 즉시 강력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포 사격을 단행할 데 대한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적측은 전선 근접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문제 삼은 것은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철원 일대에서 진행중인 다연장로켓(MLRS) 등 사격훈련으로 보인다.

한미는 전날부터 이 일대에서 다연장로켓과 K9 자주포 등 포격훈련을 실시중이다.

북한은 전날 오후에도 강원도 금강군과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총 130여발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실시했다.

북한의 포사격은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완충구역 내 떨어지는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었다.

이와 관련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적측 남강원도 철원군 이평리 방향에서 방사포탄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십발이 동남방향으로 발사되는 적정이 제기됐다”면서 전선부대들에 적정감시 및 신속반격 태세 긴급지시를 하달하고 서부 전선부대들에서 130여발의 대응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포사격은 지난달 3일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완충구역 내로 80여발을 쏜 이후 약 한달 만이었으며, 미사일까지 포함하면 지난달 18일 화성-17형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이후 17일 만의 무력도발이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