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나경원 “尹, ‘한동훈 차출론’에 부정적 반응 예상…더 귀하게 쓸 것”
“尹, 한동훈 워낙 예뻐해…험지 보낼 이유 없어”
‘뉴 브랜드’ 필요성에 “이준석 바람, 결과 좋았냐”
“당대표 출마, 내키진 않지만 관심 놓지 않아”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공부모임인 '새로운미래 혁신24'에서 김기현 의원과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가 대화를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6일 ‘한동훈 차출론’을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입장에서나 윤석열 대통령 입장에서 한 장관 차출에 대해 부정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나 부위원장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나 부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한 장관을) 더 귀하게 쓰려고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나 부 위원장은 ‘귀하게’의 뜻에 대해 “이번 당 대표가 과연 정말 다음 미래 행보에 좋은 자리인가”라며 “사실 이번 당대표는 희생의 각오가 있지 않고는 어려운 자리”라며 윤 대통령이 한 장관을 예뻐하기 때문에 험한 자리에 굳이 내려보낼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차기 당대표의 역할에 대해 나 부위원장은 “본인의 여러 미래보다는 대통령의 뜻을 중시하고 그걸 잘 조율해가는 리더십이 필요하다. 또 야당과의 관계에선 그게 녹록하지 않다. 그래서 이 균형을 맞춰가는 게 굉장히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대표와 겨뤘던 나 부위원장은 이번 전당대회에서도 ‘뉴 브랜드’가 필요한 거 아니냐는 당내 여론에 대해 “이준석 바람의 결과가 좋았냐. 대선을 이긴 게 이 전 대표의 효과냐”고 반문했다.

나 부위원장은 “늘 선거 때가 되면 ‘뉴’, ‘새 것’ 이런 걸 좋아하는 게 우리 당의 특성이다. 그래서 그동안 고생하신 당협위원장들을 내치고 새로운 사람을 데려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지금 당대표 자리는 그렇게 ‘새 피’가 하기엔 어려운 부분이 있다. 또 그게 반짝 이벤트는 될 수 있는데 지금으로선 총선까지 관리해야 하는데 쉬울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본인의 당권 출마와 관련해 나 부위원장은 “실질적으로 아직 썩 내킨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인구 문제만 해도 미래 어젠다인데, 이런 걸 힘 있게 할 수 있는 시작은 당이 잘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전당대회에 대한 관심을 완전히 놓지는 않았다”고 여지를 남겼다.

newk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