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통령실, 영빈관 “실용적 재활용”… 탁현민 “쓸데없는 고집 버리라”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과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찬을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 것에 대해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쓸데 없는 고집을 버리라”고 비판했다.

탁 전 비서관은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폐쇄의 당위를 주장하는 쓸데없는 고집을 버리라”며 “청와대 영빈관에서 다시 국빈만찬행사가 열렸다고 한다. 영빈관에서 국빈행사가 열리는 이 당연한 일이 참 어렵고 힘들게 돌아 돌아 왔구나 싶다”고 했다.

탁 전 비서관은 “윤석열 정부가 이제라도, 부분이라도, 잠시라도 청와대와 그 부속건물의 용도와 기능과 역사성과 의미를 되새겼으면 좋겠다”며 “여전히 청와대 폐쇄의 당위를 주장하는 것 같은 쓸데없는 고집과 설득력 없는 주장을 버리고 (청와대) 활용의 방안과 유지, 보수의 방안을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해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탁 전 비서관은 “영빈관에 숙소기능을 더 하는 것은 용산이나 한남동 관저같이 마구잡이로 처리할 일이 아니다”라며 “중국의 조어대나 미국의 블레어 하우스는 건물 뿐 아니라 책상 하나, 접시 하나, 그림 하나에도 사연이 있고 의도가 있고 상징이 있다. 단지 기능만 더 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탁 전 비서관은 “10년, 20년이 걸려도 좋을 일”이라며 “잘못은 청와대 폐쇄만으로도 충분하니 서두르지 말고 꼼꼼하길 바라고 또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첫 국빈만찬에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하는 것은 실용적인 공간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은 윤 대통령의 초청으로 전날 한국을 찾았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빈 방한’으로, 용산 대통령실에서 푹 주석의 공식환영식에 이어 한-베트남 정상회담 뒤 저녁 7시 30분부터 영빈관에서 국빈 만찬이 열렸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