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동훈 ‘주거침입’ 더탐사, 경찰 “집중 수사 예정”
‘한동훈 주거침입’ 서울청서 병합 수사
경찰 “피의자 일부 동일 혐의로 신고돼”
“사회적 이목 집중된 점도 고려”
[‘더탐사’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박혜원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에 침입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취재진에 대한 고발 사건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맡아 집중 수사할 예정이다.

6일 서울경찰청은 한 장관 자택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에 대한 고발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병합해 집중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 중 일부가 동일한 혐의로 다른 경찰서에 신고되어 수사 중에 있고, 이번 사건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더탐사 취재진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장관 자택의 현관문 앞에서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고 소리쳤다. 이들은 한 장관 자택 도어락을 열려고 시도하고, 집 앞 택배물을 살펴보기도 했다. 이날 한 장관은 더탐사 취재진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k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