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제 6단체 “노란봉투법 입법 안돼… 전세계 유례 없는 법”
6일 대한상의·경총·전경련·무협·중기중앙회·중견기업연합회 ‘노란봉투법’ 반대 회견
“노조 불법 행위에 손배청구 제한은 유례 없는 입법… 죄형법정주의 위배”
이동근 경총 부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일명 노란봉투법)과 관련 반대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경제단체들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중인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에 대해 ‘불법에 손배청구 제한은 세계적으로 입법례가 없다’고 주장하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6단체 부회장단은 6일 국회 소통관에서 ‘노동조합법 제2조, 제3조 개정 반대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당 등 야당은 노동조합의 불법쟁의행위에 대한 사용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제한하는 내용의 노동조합법 제2조, 제3조 개정안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원회에 상정했다.

경제6단체 부회장단은 기자회견에서 “노동조합의 불법쟁의행위에 대한 손해배상청구를 제한하는 입법은 세계적으로도 그 입법례를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개정안에 따른 근로자·사용자·노동쟁의 개념 확대에 대해서도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근로자 개념을 확대할 경우 자영업자의 담합행위도 노동조합법을 보호하게 되어, 시장질서에 심각한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노동조합법상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사용자 개념이 예측 불가능한 범위로 확대되어 죄형법정주의 원칙을 위배하고 법적 안정성도 크게 침해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특히 노동쟁의 개념 확대의 경우 고도의 경영상 결정이나 재판 중인 사건, 정치적 이슈마저 쟁의행위의 대상으로 삼을 수 있게 함으로써 노동분쟁이 폭증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노동조합의 불법행위에 대해 민사상 면책권을 부여하는 것은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우리 헌법상 기본권인 재산권과 평등권, 재판청구권 등을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