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쇼핑카트 낀 지하철서 스파크…노인은 배추 챙겨 떠났다

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쇼핑카트가 끼어 스파크가 튀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한 노인이 마트 쇼핑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탑승하려다 카트 바퀴가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빠져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7시 41분쯤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 열차 운행 중 한 노인이 끌던 쇼핑카트 앞바퀴가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노인은 식자재를 담은 마트 쇼핑카트를 지하철역까지 끌고 와 열차를 타려다가 이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관제 센터는 사고 상황을 접수한 뒤 열차를 정지시켰고, 비상 상황에 대비해 열차에 타고 있던 모든 승객들도 하차시켰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이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한 현장 영상을 보면 역무원들이 카트를 이리저리 움직이며 직접 쇼핑카트를 빼내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카트를 움직일 때마다 강한 불꽃이 튀면서 위험한 상황이 이어졌고, 이후 "열차 좀 함께 밉시다"라는 말이 들리자 시민들이 합세해 열차를 밀기 시작했다. 결국 역무원과 성인 남성 예닐곱 명이 힘을 합쳐 열차를 밀고서야 카트를 빼낼 수 있었다.

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낀 쇼핑카트를 역무원들이 빼내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영상을 공개한 시민은 SNS를 통해"카트 꺼내자 죄의식 전혀 없이 배추 챙겨 가려던 할머니, 어디 가세요"라며 "처벌 제대로 받으라"고 분노했다. 이어 "도와주시던 분들 감전되면 사망할 수도 있다고 소리치고 말리고, 주변 분들 다 오셔서 지하철 밀고 난리 났는데 미안한 건 전혀 없이 서 있던 모습은 진짜"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다른 시민은 "얼마나 놀랐는지 아직도 생생하다"면서 "그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줬는데도 (노인이) 미안하다는 말도 없는데 기가 막히더라"고 전했다.

이같은 사고로 열차가 10여 분간 지연됐으나 다행히 추가 피해 없이 정상 운행을 재개했다.

문제의 승객은 다시 열차에 탑승하지 않고 밖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의 자산을 도둑질 한 것도 모자라 많은 사람에게 고충을 겪게 했으니 강력 처벌 바란다" "나만 생각하는 버릇 버려야 한다" "나이 먹고 나잇값 못하면 어른이 아니라 그냥 노인네가 되는거죠" 등 노인 승객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