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벤투 감독 “한국 대표팀 이끌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은 안해…9월 결정
“4년간 열심히 준비…10회 연속 본선”
파울루 벤투 감독[연합]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을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지난 4년을 돌아보며, 월드컵 마지막 여정이 자랑스러웠다고 평가했다. 그는 하지만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기로 했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세계 최고의 팀 브라질을 만나 1-4로 지면서 월드컵 여정을 끝냈다.

벤투 감독은 이날 브라질전을 끝낸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 선수들이 이뤄낸 것에 대해 고맙다”면서 “그동안 한국 대표팀을 이끌 수 있어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며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고, 그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뒤인 2018년 8월 28일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4년 넘게 팀을 이끌어왔다. 그는 한국 대표팀에 ‘빌드업(Build-up) 축구’를 안착시켰다. ‘빌드업 축구’란 최후방 골키퍼부터 차근차근 패스를 전개해 나가며, 최대한 볼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다가 상대 진영에서 빠른 패스로 득점을 노리는 패턴으로, 벤투 감독의 축구 철학이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세계 강호들과 맞붙어도 수비가 무너지지 않았던 이유도 벤투 감독이 이식시킨 빌드업 축구 덕분이었다. 이에 우리 대표팀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낼 수 있었다.

이어 그는 “지난 4년 열심히 준비했다. H조 조별리그를 치르면서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16강 진출을 달성했고, 골도 더 넣을 수 있었다. 우리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 리그에서 1승 1무 1패를 거두며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을 지휘했다.

그는 다만 브라질전에 대해선 “상대의 중원을 더 공략하고, 더 많은 공간을 찾아보려고 했지만 초반에 대량 실점을 하고 말았다”며 “유효 슈팅이 있었지만, 골키퍼 알리송(리버풀)의 선방에 막힌 점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도 이번 16강전에서 우리의 게임 스타일을 잘 보여줬다”며 “내가 함께 일했던 선수들 중 최고”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이제 미래를 생각할 때”라며 “앞으로 쉬면서 재충전하고 그 뒤에 향후 거취에 대해 선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