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흥민 경기 후 '절친' 히샬리송과 포옹…축하와 위로 '진한 우정'

[REUTERS]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히샬리송(25, 토트넘)이 경기가 끝난 뒤 소속팀 동료이자 '절친' 손흥민(30, 토트넘)을 위로했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4로 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개최된 ‘카타르 월드컵 2022 16강전’에서 FIFA랭킹 1위 브라질에게 1-4로 패해 탈락했다.

[REUTERS]

적으로 만난 히샬리송은 너무나 예리했다.

그는 전반 13분 정우영에게 반칙을 얻어내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네이마르가 골을 넣어 브라질이 2-0으로 리드했다. 히샬리송은 전반 29분 티아구 실바의 패스를 받아 골까지 기록했다.

손흥민은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였다.

경기 후 히샬리송은 손흥민을 찾아가 포옹을 해주며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두 선수는 서로 포옹을 한 뒤 위로와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한편, 8강에 오른 브라질은 크로아티아와 격돌한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