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명훈 LIG넥스원 선임연구원, 한국전자파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레이더 체계 개발에 M&S 기술 접목
“개발 설계부터 사후 분석까지 활발한 연구활동”

한국전자파학회(KIEES)로부터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박명훈 LIG넥스원 선임연구원(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체계공학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LIG넥스원은 C4ISTAR연구개발1본부 체계공학팀의 박명훈 선임연구원이 한국전자파학회(회장 박성욱) 2022년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젊은 연구자상은 지난 2013년 시작되었으며 매년 우수한 학술 업적과 적극적인 봉사를 통해 한국전자파학회의 발전 및 전자파 분야의 학술 발전에 기여한 45세 미만의 젊은 연구자에게 1년에 한 번 수여하는 상이다.

박 선임연구원은 레이더 체계 M&S(모델링&시뮬레이션)분석 업무를 담당하는 연구원으로서 한국전자파학회 논문지에 M&S분석 기법을 통한 다양한 레이더 성능 분석을 주제로 2019년부터 현재까지 총 7편의 논문을 게재했다.

레이더 체계 개발에 있어서 M&S 기술을 접목하여 개발 설계부터 요구사항 검증, 시험평가 예측 및 사후 분석 분야까지 다양한 연구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LIG넥스원은 2014년에 권세웅 수석연구원(현 레이다연구소)이 한국전자파학회 젊은 연구자상을 받은 바 있다.

박 선임연구원은 “올해 한국전자파학회의 젊은 연구자로 선정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심도있는 연구를 통해 LIG넥스원의 레이더 M&S분석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의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전자파학회는 전자파 이용 기술, 전자파 환경 및 관련 산업에 관한 학술연구와 산업발전을 위해 지난 1989년 설립됐으며 2022년 현재 1만 100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