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빈 살만, 위기설 도는 크레디트 스위스에 6500억원 투자
CS퍼스트보스턴 신임 CEO 계기 투자한듯
4분기 연속 적자 CS…빈살만 효과 볼까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AP]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위기설에 휩싸인 스위스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CS)에 5억달러(약 65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4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크레디트스위스의 새로운 투자은행인 ‘크레디트스위스 퍼스트 보스턴’에 10억달러를 투자하려는 투자자 중 빈 살만 왕세자가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5억달러 투자를 검토 중이고, 다른 투자자로는 밥 다이아몬드 전 바클레이스 최고경영자(CEO)의 아틀라스 머천트캐피털 등 미국 투자자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빈 살만 왕세자의 투자가 현재 9.9%의 지분을 보유해 최대 주주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우디 국립은행을 통해 이뤄질지, 아니면 다른 투자 수단을 통할지는 불분명하다. 그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부펀드인 퍼블릭 인베스트먼트 펀드의 회장이며, 다른 정부 펀드와 함께 사우디 국영은행의 주요 소유주다.

WSJ은 빈 살만 왕세자의 투자 검토가 ‘크레디트스위스 퍼스트 보스턴’의 최고경영자(CEO) 지명자인 마이클 클라인의 합류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019년 사우디 국영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당시 클라인 CEO 지명자가 자문 역할을 한 인연이 있기 때문이다.

빈 살만 왕세자의 투자 계획은 대규모 신주 발행과 구조조정에도 크레디트스위스에 대한 투자자의 신뢰가 회복되지 않는 가운데 나왔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지난해 한국계 투자자 빌 황의 아케고스 캐피털의 마진콜 사태에 자금이 물려 50억달러(약 6조5000억원) 이상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후 올해 3분기까지 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고, 4분기에도 16억달러의 적자가 예고된 상황이다.

미국의 주식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크레디트스위스 위기설 관련 글들이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월가를 흔든 ‘게임스톱 공매도 사태’의 진원지인 레딧에선 크레디트스위스를 2008년 서브프라임모기지 부실로 파산한 리먼 브러더스에 빗대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실적 악화 속에 시장 불안감이 커지며 크레디트스위스의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60% 하락했다. 지난달 초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크레디트스위스의 장기 신용등급을 종전 ‘BBB’에서 ‘-BBB’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