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개장시황] 코스피, 2430대서 등락…外人 팔고 개인·기관은 쌍매수
코스닥 상승세 지속해 730대
원달러 환율 2.9원 내린 1297원 출발
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7.84포인트(0.32%) 오른 2442.17에, 코스닥지수는 3.50포인트(0.48%) 오른 736.45에 출발했다. 원/달러 환율은 2.9원 내린 1297.0원에 개장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스피가 5일 장 초반 2430대 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8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38포인트(0.10%) 오른 2436.71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7.84포인트(0.32%) 오른 2,442.17에 개장한 뒤 하락 전환해 2423.31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 ,430대에서 등락하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624억원, 기관이 239억원을 각각 순매수하며 지수를 방어 중이고, 외국인은 841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11월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강한 모습을 보인 영향으로 하락세로 출발한 후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10%)는 소폭 올랐지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12%), 나스닥지수(-0.18%)는 소폭 내렸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11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26만3000명 증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20만명 증가)를 웃돌았다.

투자자들은 고용이 예상보다 강한 모습을 보이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오래 높은 금리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그러나 한 번의 강한 고용 보고서만으로는 내년 하반기 금리인하 기대가 훼손될 정도는 아니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이어졌다.

중국은 주말 사이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완화했다. 상하이시는 5일부터 지하철, 버스, 여객선 등을 이용할 때 PCR 검사 음성 증명서가 필요 없다고 밝혔고, 베이징시도 5일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PCR 검사 음성 결과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의 11월 고용지표 결과를 소화하는 가운데 주중 예정된 미국 생산자물가, 12월 미시간대 기대인플레이션 지표 발표의 영향을 받으면서 방향성을 탐색할 것"이라며 "중국 리오프닝 재료도 단기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97포인트(0.81%) 오른 738.92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0포인트(0.48%) 오른 736.45로 출발한 뒤 오름세를 지속 중이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187억원, 기관이 36억원을 각각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은 164억원 매도 우위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30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5.2원 내린 달러당 1294.7원이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9원 내린 1297.0원에 출발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