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공군, 남태평양 도서 일대에서 ‘크리스마스 공수작전’ 실시
韓·美·日·濠·뉴질랜드 참여…인도적 물품 전달
공군, 다국적 공군과 연합 공수작전 능력 신장
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 소속 요원들이 미국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미크로네시아 지역 주민들에게 공수할 생필품이 담긴 화물을 C-130 수송기에 싣고 있다. [공군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공군이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과 미크로네시아 지역에서 의약품과 의류, 생활필수품 등 물품을 공수하는 ‘크리스마스 공수작전’(Operation Christmas Drop)을 실시중이다.

공수작전은 지난 4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주관으로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한국 공군은 5일 관련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크리스마스 공수작전은 미 공군이 실시해 온 가장 오래된 인도적 지원 및 재난지원 작전이다.

1952년 괌 남쪽 미크로네시아 지역 섬 주민들에게 생활필수품을 공수하면서 시작됐으며 미 공군은 매년 12월 작전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 공군은 미 공군 초청에 따라 작년부터 참가하고 있다.

제15특수임무비행단 소속 C-130 수송기 1대와 조종사, 정비사, 지원 요원 등 30여명이 훈련단을 구성해 참여한다.

훈련단은 지난달 출정식에 이어 괌 앤더슨 공군기지로 이동해 사전훈련을 마쳤다.

작전 기간 3회에 걸쳐 미크로네시아 지역 10여개 섬에 의약품과 의류, 생활필수품 등을 공수한 뒤 12일 귀국할 예정이다.

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 소속 요원들이 4일(현지시간) 미국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미크로네시아 지역 주민들에게 공수하는 생필품이 담긴 화물을 C-130 수송기에서 공중투하하고 있다. [공군 제공]

공수작전은 수송기에 실은 화물을 낙하산을 이용해 저고도에서 해변으로 공중투하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공군은 이번 공수작전을 통해 다국적 공군과 연합 공수작전 능력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새로운 임무 환경에서 공중투하 능력 검증 및 공중기동기 장거리 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시키는 계기로 삼는다는 구상이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