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8년 동안 이날만 기다렸는데…‘35층룰’ 해제에도 미동 않는 한강변 재건축[부동산360]
서울시, 1일 ‘35층룰’ 폐지 담은 계획안 가결
용산 한강변 단지 일대, 규제 완화에도 ‘잠잠’
“35층룰 폐지는 이미 호가에 반영된 사항”
“층고 제한이 문제가 아니라 고금리가 문제”
서울시 용산구 동부이촌동 한강맨션 아파트. 신혜원 기자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서울시가 아파트 높이를 35층으로 제한했던 규제를 도입 8년 만에 폐지하면서 층고 상향을 추진하던 재건축 조합들은 들뜬 분위기다. 반면 부동산 시장은 잇따른 규제 완화 움직임에도 요지부동이다. 특히, 서울 용산구 일대 주요 한강변 단지들은 호가 상승은커녕 문의조차 ‘제로(0)’ 수준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서울시가 35층 높이 제한 규정을 삭제한 ‘2040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원안 가결했다고 밝힌 지난 1일 오후 찾은 용산 한강변 일대 재건축 단지들은 대체로 고요했다. 용산 한강변 단지 인근 부동산들은 입을 모아 ‘문의 자체가 없다’, ‘35층룰 폐지는 기정사실화돼 있어 이미 호가에 반영돼 있었다’고 전했다.

1970년 준공돼 용산 재건축 대장주로 꼽히는 동부이촌동 한강맨션 아파트와 1979년에 준공된 한강삼익아파트는 재건축 절차를 밟으면서 층고 상향을 추진해왔다. 당초 35층 높이 제한 규정이 폐지되면 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과 함께 매물 및 호가에도 변화가 있을거란 기대감이 흘러나왔다.

그러나 고금리로 지속되는 부동산 시장 침체에 현장 분위기는 딴판이다. 한강맨션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 대표는 “35층룰 폐지 후에도 변화를 느끼지 못했다”며 “이미 기존에 재건축 조합에서 68층으로 층고 상향이 될 것이라고 못을 박아놓은 형국이어서 제도만 쫓아온 것이다. 주민들 생각에는 이미 (규제 폐지가) 된 거라 생각을 해서 미래 가치로 반영해서 호가를 부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공인 대표도 “어차피 35층룰을 해제하기로 했었기 때문에 다 알고 있던 사실”이라며 “매매 자체는 안 된다. 대출 금리도 너무 오르는데 요새 살 사람이 누가 있겠나”고 했다.

앞서 한강맨션 시공자로 선정된 GS건설은 올해 초 재건축 조합에 층수 제한 해제를 전제로 최고 층수를 68층으로 한 설계안을 제시했다. GS건설이 68층 설계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진 시기부터 이미 35층 높이 제한 규정 삭제는 기정사실화된 분위기였다는 설명이다.

서울 용산구 원효로4가 산호아파트. 신혜원 기자

35층룰을 폐지하는 내용의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도 올해 3월에 발표되며 사실상 한강변 단지들의 재건축 추진 과정은 35층룰 폐지를 전제로 움직였다는 전언이다.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뚝섬유원지에서 잠실 쪽을 보면 칼로 두부, 무를 잘라놓은 듯하 높이가 똑 같은 아파트 단지를 꽤 볼 수 있다”며 “광진구 쪽을 보면 높낮이가 조화롭게 배치된 스카이라인을 볼 수 있는데 2040도시계획을 통해 바로 그런 스카이라인을 만들어내겠다”고 공언했다.

한강삼익아파트 인근 공인 대표도 “서울시의 35층룰 폐지 확정 후에도 별 반응이 없는 건 주민들이 35층룰이 폐지될 것이라 생각하고 있던 이유도 있지만 워낙 경기가 안 좋으니까 연락 자체가 없다”고 전했다.

용산구 원효로4가에 위치한 한강변 단지인 산호아파트도 분위기는 비슷했다. 산호아파트는 최근 기존 35층에서 최고 47층 규모로 변경해 사업시행 계획안을 준비 중이다.

산호아파트 인근 공인 대표는 “이 동네 자체가 매매가 한 개도 안 되고 있다”며 “35층룰 폐지 후에도 변화가 없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재건축이라는 건 기간도 있고 추가 분담금도 있는건데 층고를 올린다고 해서 나라가 가져갈 걸 안 가져가는 게 아니지 않나”며 “층고를 올리면 건설비용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고 그렇게 되면 추가 분담금도 올라가는 것인데 아직은 거래하기 불안정한 상황이라 다들 지켜보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다른 공인 대표는 “시장 변화가 전혀 없다”며 “층고 상향 폐지가 문제가 아니라 금리부터 내려가야 한다. 거래가 씨가 말랐다”고 토로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