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러기아빠 한숨 돌리나… 환율 석달만에 1200원대로
1일 원/달러 환율 1200원대로 떨어져
파월 연준 의장 12월 금리 속도 조절 시사
증시, 채권, 가상자산 시장도 희색
금리 인하는 아직… 한동안 인상 계속
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28.90포인트(1.17%) 오른 2,501.43에, 코스닥지수는 11.43포인트(1.57%) 오른 740.97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은 17.8원 내린 1,301.0원에 출발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12월 1일 원/달러 환율이 3개월여만에 1300원선 밑으로 하락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조절 가능성을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증시·가상자산은 반등했고, 채권가격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3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 대비 20.8원 내린 달러당 1298.0원이다.

장중 기준 환율이 1300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8월 12일 이후 3개월여만이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107을 웃돌다 105대로 하락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44.52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52.69원)에서 8.17원 내렸다.

환율 하락은 전날(11월30일 미국현지시간)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시기가 빠르면 12월에 올 수 있다"며 "연착륙으로 가는 길에 있다고 믿고 싶다"고 말한 데 따른 것이다. 12월 FOMC에선 '자이언트스텝'(금리 0.75%포인트 인상) 대신 '빅스텝'(50%p 인상)으로 보폭을 줄일 것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준금리는 다음 달 13일부터 이틀간 열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결정된다. 앞서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4회 연속 자이언트스텝을 단행했다.

증시도 환호했다. 12월1일 코스피와 코스닥은 오전 9시6분 현재 각각 전장에 비해 0.94%, 1.61% 상승했다. 최근 외국인의 순매수 행렬은 환율 하락에도 일조하고 있다.

간 밤 나스닥지수도 전장 대비 4.41% 뛰어 1만1468.00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500 지수는 3.09%,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2.18% 각각 올랐다.

채권시장도 즉각 반응했다. 파월 의장의 발언 이후 미 금리선물시장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12월에 0.50%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74%로 높아졌다. 전날과 오전까지는 60%대였다. 미국 2년물 국채금리는 12bp 이상 하락하며 4.34%까지 떨어졌고, 10년물 국채금리도 12bp 이상 하락해 3.62% 수준으로 밀렸다.

가상자산 가격도 급반등했다.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1일(한국시간) 9시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2323만원으로 24시간 전에 비해 3.63% 상승했다. 이더리움도 5.76% 상승한 175만2500원에 거래 중이다.

그러나 금리를 낙관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도 많다. 파월 의장 역시 이날 물가를 낮추기 위해선 한동안 금리를 계속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