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머스크, 트위터 사냥 외도에…주력 테슬라 ‘휘청’
전기차 시장서 ‘고전’
미국내 신규 등록 전기자 점유율
2020년 79%→올 3분기 65%로 ↓
2025년 점유율 20%미만 전망도
배터리 시장 ‘힘의 우위’도 사라져
머스크 ‘反애플전선’ 형성 관측속
테슬라 주가는 반토막 수준 급락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애플과의 전쟁을 선포하며 SNS업계를 뒤흔들고 있는 사이 주력 사업인 테슬라는 전기차 시장에서 휘청이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모빌리티에 따르면 테슬라의 미국 신규 등록 전기차 시장점유율이 2020년 79%에서 지난해 71%로 낮아진데 이어 올해 3분기 65%까지 떨어졌다.

S&P는 이대로라면 테슬라의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2025년에는 20% 아래까지 주저앉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테슬라는 여전히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전기차지만 경쟁사들이 무섭게 따라오고 있기 때문이다. 전기차 모델이 현재 48개에서 2025년 159개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S&P는 특히 테슬라가 5만달러 이하 가격대의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빼앗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은 배송기를 포함해 4만8200달러부터 살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옵션을 포함하면 가격은 껑충 뛴다.

CNBC방송은 “테슬라의 미국 시장 점유율 하락은 예상된 일이지만 하락 속도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전기차 시장의 경쟁자 등장은 판매뿐 아니라 배터리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리튬 시장에서 유일한 고객인 테슬라는 지난 수년 간 비정상적인 힘을 행사해 공급가격을 고정시켜왔다”면서 “하지만 새로운 경쟁업체들의 등장은 이러한 역학관계를 약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등 기존 완성차 업체들은 리튬 거래대금을 선불로 지급하거나 광산 개발 비용을 저리로 빌려주는 등 리튬 공급업체들에게 우호적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반면 테슬라는 기존 계약 방식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머스크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해 리튬 업체나 광산을 인수하자는 제안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배터리 관련 컨설팅업체 하우스 마운틴 파트너의 크리스 베리 사장은 “리튬 시장에서 테슬라의 선두 자리는 사라지고 있다”며 “테슬라는 공급 협상에서 힘을 발휘할 수 없다”고 블룸버그에 말했다.

곳곳에서 비상등이 켜지고 있지만 머스크의 관심은 딴 세상에 가 있다.

머스크는 지난 10월 3분기 실적 발표를 하면서 테슬라가 더 저렴한 새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차 개발은 자동차 업체에 가장 중요한 소식이지만 시장의 관심은 온통 애플을 상대로 한 선전포고에 쏠려 있다.

머스크는 최근 애플이 트위터에 광고를 줄이고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차단하려고 하는 등 부당한 위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트위터가 앱스토어에서 퇴출되면 트위터가 연동되는 새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스포티파이와 에픽게임즈 등 애플 앱스토어 수수료에 불만을 가져온 업체들이 머스크에 동조하는 반응을 보이면서 반(反)애플 전선이 형성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CNBC는 “머스크가 트위터를 뜯어 고치는데 혈안이 되면서 테슬라 주가는 180달러까지 떨어지며 거의 반토막이 났다”고 지적했다. 김우영 기자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