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에너지, 구독형 세차 스타트업 ‘오토스테이’에 투자…친환경차 서비스 확대
이재호 SK에너지 S&P추진단 TTS담당(왼쪽)과 장경수 오토스테이 대표가 경기 하남시 오토스테이 하남포레스트점에서 SK에너지의 오토스테이 지분 투자 및 사업 협력 계약 체결을 소개하고 있다. [SK에너지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SK에너지는 자동세차 구독 서비스 스타트업 ‘오토스테이’에 투자하고 친환경차 고객을 위한 서비스 협력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2019년 설립된 오토스테이는 자동세차를 월 3만원대 구독상품으로 제공하는 업체다. 장비가 차에 닿지 않아 차량흠집을 최소화할 수 있는 터치리스 세차기를 비롯한 여러 형태의 자동 세차기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고객이 손쉽게 세차를 예약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비롯해 세차 편의를 위한 매장 설계와 운영, 고품질 세차에 필요한 부가상품 등을 갖추고 있다.

SK에너지는 오토스테이의 자동세차 구독상품을 친환경차 서비스 플랫폼의 핵심 서비스로 활용할 계획이다. 내연기관차 고객이 주유소에서 주유 후 세차를 할인된 가격에 이용하는 것처럼 향후 SK에너지의 전기차(EV) 충전사업이 확대되면 세차 혜택을 결합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인 투자 규모는 양사 간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오토스테이는 현재 경기 하남, 일산, 동탄 등 4곳에 매장을 운영 중이며 연내 파주, 인천, 부산, 충남 천안을 시작으로 매장을 늘릴 계획이다.

SK에너지는 오토스테이와 같은 토탈 트랜스포테이션 서비스(TTS)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유소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과 전기차 충전을 하는 사업모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1호를 올해 2월 서울 금천구 SK박미주유소에 선보였고 8월에는 미국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에 투자해 전기차 충전기 구축에 필요한 기술 확보에 나섰다.

이재호 SK에너지 S&P(솔루션&플랫폼)추진단 TTS담당은 “전기차 충전과 오토스테이의 세차 서비스를 결합한 솔루션을 개발·제공해 전기차 이용 고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친환경차로의 전환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