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400선 ‘간당간당’…코스피 장초반 보합권 등락
유가증권 개장시황
원달러 환율 1340원대 등락
中코로나·연준발언으로 美증시 하락 영향
“국내증시, 제한적 약세흐름 보일 것”
29일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실시간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스피가 29일 소폭 하락하며 출발해 장 초반 2400선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6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2포인트(0.05%) 내린 2407.15다. 지수는 전장보다 2.73포인트(0.11%) 낮은 2405.54에 개장해 상승과 하락을 오가며 보합권에 머물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이 각각 44억원, 475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516억원 매도 우위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2원 내린 1340.0원에 개장한 뒤 1340∼1342.0원에서 등락하고 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1.45%)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1.5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1.58%)가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애플의 주가가 생산 차질 등 우려로 2.63% 내리자 시장은 더욱 얼어붙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등 연준 인사들의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발언이 재차 이어진 것도 시장에 부담을 더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연준 인사들의 매파적 발언, 애플 주가 하락 등 미국 증시 조정 사태가 외국인 매도세를 자극해 제한적인 약세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중국 시위는 이미 상당 부분 반영한 만큼 그 충격이 전일에 비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04포인트(0.01%) 내린 717.86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2.88포인트(0.40%) 내린 715.02로 출발해 소폭 등락하며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89억원, 75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141억원을 순매도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