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쓰오일, 폐유지 수거 온라인 플랫폼 7억 투자

S-OIL(에쓰오일· CEO 후세인 알 카타니·사진)은 폐유지 수거 온라인 플랫폼 ‘올수’에 총 7억원을 투자했다고 28일 밝혔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고 국내외 폐유지 재활용 시장의 선순환 구조 형성에 기여하겠단 계획이다. 올수는 IT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폐유지 수거시스템을 선진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국내외 폐유지 재활용 시장을 보다 체계화해 폐유지 재활용률을 높인다.

에쓰오일은 다양한 분야의 우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새로운 투자 대상에 대한 검토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에 적극 지원하여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소현 기자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