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산불 계도 헬기 추락에…여야 "철저한 원인규명을"
"사고 재발 않도록 철저 원인규명해야"
27일 오전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헬기가 추락해 산불이 나자 불을 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여야가 산불 계도 비행을 하던 헬기가 추락해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사고와 관련,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정부에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공익을 위한 임무 수행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고 갑작스럽게 가족을 잃은 유가족분들에게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 지원과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을 관계 당국에 요청하며,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날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을 위해 소명을 다하다 유명을 달리하신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한다"며 "정부는 사고수습, 특히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사고 원인을 명확히 밝히고 특히, 당초 탑승자와 실제 탑승자(수)가 다른 이유를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산불 진화 인력 안전을 위한 조치에 허점은 없었는지도 깊게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27일 오전 10시 50분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명피해가 애초 2명으로 추정됐지만, 이와 달리 5명으로 늘어난 데에는 비행계획 신고 시 3명에 대한 정보가 빠졌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사고 헬기 역시 제작된 지 무려 47년이나 지난 노후 헬기라는 점은 사고의 직간접적인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