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머스크 “선택지 없다면 대안폰 만든다”…‘트위터 탑재’ 테슬라폰?
네티즌 '애플·구글 앱스토어 트위터 퇴출' 가정한 물음에 답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연합]

[헤럴드경제]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만약 다른 선택지가 없다면, 내가 대안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경우에 따라 독자적인 스마트폰을 만들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는 앞서 미국의 보수 성향 인플루언서 리즈 휠러가 "만약 애플과 구글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한다면, 머스크는 자체 스마트폰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면 이 나라의 절반은 편향적인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기꺼이 버릴 것"이라는 게시물을 올린 데 대한 답변이다.

휠러는 "이 남자는 화성으로 가는 로켓을 만들었는데, 작고 우스꽝스러운 스마트폰 정도야 쉽지 않겠나"라고도 말했다.

머스크는 퇴출 전망과 관련해서는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대꾸하면서도 스마트폰 제작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러한 발언은 트위터를 경영하게 된 머스크가 구글과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부과하는 15∼30%가량의 인앱 결제 수수료에 불만을 토로하며 긴장감이 형성되는 시점에서 나왔다.

CNBC 방송에 따르면 머스크는 최근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iOS와 안드로이드의 독과점으로 인해 앱스토어 비용이 너무 높게 책정된 상태"라며 "인터넷상에 숨어있는 30%의 세금과 마찬가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트위터는 최근 머스크의 인수 이후 대량 해고와 내부 콘텐츠 관리지침 급선회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광고주 상당수가 이탈하고 주가가 급락했다.

머스크는 지난 19일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계정에 적용됐던 영구정지 제재를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해제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은 작년 1월 6일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그의 지지자들이 폭동을 일으킨 것을 계기로 정지된 상태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