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모형 칼·방패까지, ‘십자군 복장’ 잉글랜드 팬들에 “입장 NO”
'십자군' 팬들을 제지하는 카타르 월드컵 현장 요원들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십자군 복장'을 한 채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 가려고 한 잉글랜드 축구팬이 국제축구연맹(FIFA)의 제지를 받았다. 무슬림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25일(현지시간) 이날 잡힌 잉글랜드와 미국 간 조별리그 B 조 경기 중에서는 FIFA가 십자군 복장을 한 팬들의 입장을 막기로 했다고 전했다.

FIFA는 더타임스에 "우리는 모든 행사, 활동에서 차별 없는 환경을 꾸리고 다양성을 키우려고 한다"며 "아랍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십자군 복장은 무슬림에게 불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별리그 1차전 이란전에서 일부 팬은 사슬 갑옷, 투구 등을 착용한 채 붉은 십자가가 새겨진 복장으로 경기장에 가려다가 현장 요원들의 제지를 받는 장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졌다.

수십년간 잉글랜드 팬들은 대표팀을 응원하는 뜻에서 이런 특별한 복장을 입었다고 영국 매체들은 보도했다.

다만 일간 텔레그래프는 일부 팬이 이 복장을 한 채 현지 공공장소, 대중교통 등에서 자국 국가인 '하느님 국왕을 지켜주소서(God Save the King)'를 부르고 플라스틱으로 만든 모형칼을 차는 등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에 영국에서도 자성 목소리가 나오는 분위기다.

영국 축구계의 인종차별 철폐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킥잇아웃은 "화려한 파티용 옷이나 십자군을 나타내는 복장으로 월드컵 경기에 참석하는 건 카타르에서도, 다른 이슬람 국가에서도 환영받지 못한다는 걸 팬들에게 조언한다"고 했다.

한편 서방 기독교 세력에게 십자군 전쟁은 '성지'인 예루살렘을 탈환하는 원정으로 통하지만, 이슬람 세력은 '침략'으로 받아들인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