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산시-국제기구-기업, 철새보호 활동에 앞장
철새보호 위한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참여 인증서 수여
현대차·S-OIL·대한유화·경동도시가스 등 4개사
울산시청 전경. [사진=울산시]

[헤럴드경제(울산)=임순택 기자] 울산시는 25일 오전 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인증서 수여식’ 행사에서 현대자동차, 에스-오일(S-OIL),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 등 울산기업 4개사가 철새보호를 위한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참여 인증서를 받는다고 밝혔다.

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은 지난해 전 세계 150번째 국제철새도시로 등재된 울산의 철새와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진행된다.

이 사업의 핵심은 참여기업별 보호철새 1종을 정하고, 그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이다.

현대차는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인 흰목물떼새, S-OIL은 천연기념물인 원앙, 경동도시가스와 대한유화는 울산시 보호종인 해오라기와 중대백로를 각각 보호종으로 정했다.

참여기업들은 철새 보호를 위해 철새와 기업의 특성을 살린 ‘삽화(일러스트레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캐릭터용품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철새보전의 메시지를 알기 쉽게 전한다.

이외에도 철새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쓰담 달리기(플로깅) 행사’와 서식지 환경보전 등의 사회공헌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내년 5월 국제기구, 전문가, 기업, EAAFP 등재 도시 등이 참여하는 ‘울산 국제철새학술토론회(심포지엄)’를 개최해 국내외 교류를 확대하고 국제철새도시로서의 위상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ookj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