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 방치한 친모, 생후 100일께 죽은 자녀도 있었다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15개월 된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기고 김치통 등에 시신을 3년간 보관해온 부모가 이전에 생후 100일 만에 숨진 또 다른 아이가 있었다는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당시 경찰 의뢰로 시신 부검까지 진행됐으나, 영아가 자다가 질식해 숨진 것으로 판명돼 범죄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25일 경기 포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를 받는 A(34)씨는 전 남편 B(29)씨와의 사이에서 2015년 12월 자녀를 출산했다. 이번에 시신으로 발견된 딸은 그 후 3년 뒤인 2018년 10월 태어난 자녀다.

2015년 출생한 자녀는 태어난 지 약 100일 정도 됐을 무렵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부모는 당시 숨진 아이를 병원에 데려갔고, 서울의 한 경찰서 의뢰로 시신 부검도 진행됐다.

그러나 아동학대 의심 정황 등 특별한 소견이 없어 사건은 종결됐다.

그런데 이후 약 2년 반 뒤인 2018년 10월에 태어난 딸 C양이 출생 15개월 되던 때 또 다시 사망한 것이다. 이번에 A씨는 아예 딸의 사망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않고 시신을 숨겼다. 전 남편 B씨는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었다.

시신은 자택 베란다에 방치돼 있다가 캐리어(여행용 가방)로 옮겨져 부천 친정집에 임시 보관됐고, 같은 해 B씨가 교도소에서 출소해 시신을 다시 김치통에 옮겨 서울 서대문구 소재 본가 옥상에 보관해왔다.

약 3년간 은폐해온 범행이 발각된 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보니 아이가 죽어 있었고, 신고를 안 한 건 나 때문에 아이가 죽은 것으로 의심받을 것 같아서 그랬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과거 자녀 사망 사건을 다시 살펴보긴 했으나, 그 당시에는 범죄 혐의는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수사본부는 이번 사건의 경위를 정확히 규명하기 위해 수사력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4일 A씨의 경기 평택시 자택과 부천시 친정집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지난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딸 시신에서는 "머리뼈에 구멍이 났다"는 구두소견을 얻었다. 다만 시신이 워낙 부패한 탓에 구멍이 아이가 생전에 생긴 것인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