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유차 퇴출하고 저감시설 확대하고…서울시 맑은 하늘 위해 나선다
맑은 하늘 아래 서울 도심의 모습. 박해묵 기자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2030년까지 대기오염물질을 절반으로 감축하고, 세계에서도 깨끗한 공기로 열 손가락 안에 꼽히는 도시를 만드는 ‘더 맑은 서울 2030’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가 본격적인 실천에 나섰다.

우선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주범인 노후 경유차 퇴출 및 개선 정책을 한층 강화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월 발표한 ‘더 맑은 서울 2030’의 핵심 중 하나다. 천연압축가스나 전기차량이 대세가 된 시내·간선버스와 달리 여전히 경유차가 많은 마을버스 457대를 2026년까지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 또 배달앱 활성화로 운행이 급증한 배달용 오토바이도 2025년까지, 또 택배 화물차도 2026년까지 100% 전기차로 교체한다.

경유차량의 전체적인 운행 억제 정책도 유럽 수준으로 강화한다. 2025년부터는 4등급 이하 경유차의 도심 운행이 금지된다. 또 2030년에는 4, 5등급 경유차량의 서울시 운행이 불가능해진다. 각각 4등급과 5등급 경유 차량의 도심 운행을 제한하고 있는 런던, 파리 수준의 정책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내년부터 4등급 경유차의 조기 폐차 지원도 매년 1만대 씩 시작한다.

노후 건설기계 사용 금지 정책도 2025년부터는 연면적 1만㎡ 이상 공사장으로 적용을 확대한다. 약 362만대로 추산되는 가정용 보일러도 2030년에는 모두 친환경 제품으로 바꾼다.

새로운 위험으로 다가오고 있는 ‘오존’ 관리도 본격 추진한다. 세탁소나 인쇄소 등 소규모 사업장에 오존 발생의 주 원인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저감하기 위한 용제회수시설 교체를 지원하고, 공공부문은 친환경 도료 사용을 의무화한다. 또 방향제 등 생활소비재의 VOCs 함량 기준도 마련한다.

안전하고 맑은 서울 하늘을 만들기 위해 서울시는 2030년까지 3조8000억원을 신규 투자한다는 큰 그림도 함께 제시했다. 지난해 평균 20㎍/㎥였던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26년 국가 대기환경기준 15㎍/㎥로, 또 2030년에는 주요 해외 도시 수준인 13㎍/㎥으로 개선하겠다는 전략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그동안 다양한 노력에도 여전히 사각지대로 남아있는 경유차 등의 퇴출에 속도를 내고, 또 보일러나 소규모 공사장, 사업장 등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생활 주변의 다양한 시설에 대한 관리도 보다 촘촘히 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