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물류 볼모 행위, 국민 용납 안 해…업무개시명령 검토”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에 강경 대응 방침
“불법적 폭력행위, 법·원칙 따라 엄중 대응”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남 창원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 수륙양용 장갑차 KAAV 관람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24일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해 여러 대책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서 “국민과 기업 그리고 정부가 하나가 돼 위기 극복에 전념하고 있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무기한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의 모든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불법적인 폭력으로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강경한 대응 방침을 천명하며 당분간 노동계와 정부간 ‘강 대 강 대치’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역시 “운송 거부가 계속되면 국민이 부여한 의무이자 권한인 운송개시명령을 국무회의에 상정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화물연대는 전날 0시를 기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지난 6월 8일간 총파업을 벌인 후 5개월만이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와 영구화 ▷안전운임제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정부·여당은 안전운임제 일몰 시한을 3년 연장하겠다고 했지만 적용 품목 확대는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이틀간 수출전략회의와 방위산업(방산) 수출전략회의를 잇달아 주재한 것과 관련해 “어제와 오늘 수출전략회의를 통해 수출 증진 전략을 하나하나 점검했다”며 “우리가 마주한 글로벌 복합위기는 수출 증진으로 정면 돌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정상 외교와 연계해 그 가능성이 높아진 대규모 수주와 수출 기회가 실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각 부처가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며 “지역별로 특화전략을 마련하고, 외교 전략도 수출과 연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