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정훈, ‘이태원 참사 국조’ 반대…“정쟁 소용돌이 될 것”
“세월호 국조, 교훈 남겨…참사 정치로 국가 분열”
“왜 10 29 참사를 ‘세월호 시즌2’로 만들려고 하냐”
“與 ‘예산안 통과’ 野 ‘대장동 수사 방탄’ 목적 국조”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24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 의결에 앞서 반대토론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지난 24일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관련해 “고성과 막말의 유혹을 못 이긴 정치인들과 극렬 지지자들이 주도하는 정쟁의 소용돌이가 될 가능성이 너무 크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 상정에 앞서 반대 토론에 나서며 “국정조사는 득보다 실이 훨씬 크다”고 밝혔다.

과거 ‘세월호 국정조사’에 대해 조 의원은 “결과적으로 사실 규명, 책임자 처벌, 대안 제시라는 측면에서 모두 유의미한 흔적을 남기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 대신 우리 정치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교훈 한가지를 남겼다고 믿는다. 바로 국민의 생명을 정쟁의 소재로 삼는 참사 정치의 가장 큰 희생자는 바로 유가족과 희생자라는 것, 그리고 국민은 국가는 산산조각으로 분열된다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 정치는 10월 29일 핼러윈 참사를 '세월호 시즌2'로 만들려고 하느냐”고 질타했다.

거대 양당을 동시에 겨눈 발언도 이어졌다. 조 의원은 “희생자를 위한 진심보다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조사에 참여할지 말지가 결정된 것 아닌가"라며 "한쪽은 당 대표를 향해오는 대장동 수사에 관한 관심을 희석하기 위해서, 또 한쪽은 여소야대 예산을 통과시키기 위해서 협상하면서 고인들과 희생자들이 중심에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남겨진 우리들, 그리고 우리 정치는 이를 악물고 이 참사를 정쟁의 소재로 소진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대신 실체적 사실 확인과 엄중한 책임, 그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 의원의 발언 중 의원석에선 그를 비판하는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본회의의 상정된 국정조사 계획서는 재석 254인 중 찬성 220인, 반대 13인, 기권 21인으로 통과됐다. 조 의원은 반대표를 던졌다.

newk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