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 CNGR, 포항에 1조 투자 황산니켈·전구체 공장 건립
[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포항)=김병진 기자]경북도와 포항시는 24일 포스코국제관 국제회의장에서 중국 CNGR과 1조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체결식은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 2022 행사와 함께 진행됐으며 이철우 경북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CNGR 덩 웨이밍 회장, 박용선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CNGR은 2030년까지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약 41만3000㎡에 이차전지 소재 생산 공장을 건립해 연간 황산니켈 25만톤과 전구체 10만톤을 생산할 예정이다.

CNGR은 글로벌 전구체 1위 기업(세계 점유율 25% 이상)으로 포스코, 삼성SDI, SK온, 테슬라, 애플, BMW 등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다.

전구체란 이차전지 소재인 양극재의 원료가 되는 물질로 배터리 제조에 있어 쌀알과도 같은 핵심 소재며 포항 공장이 준공되면 포항을 거점으로 이차전지 산업의 완벽한 생태계가 구축된다.

이번 CNGR의 투자 결정으로 영일만산단은 이차전지 특화 산업단지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영일만산단에는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에네르마(GS건설) 등이 있으며 현재 투자 유치 3조8000억원 등 매년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덩 웨이밍 CNGR 회장은 "포항이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이차전지 산업 발전전략의 한 구성원이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포항이 글로벌 신에너지 산업의 선두주자가 되는 데 힘을 보태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투자로 포항은 글로벌 배터리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등 배터리 산업 혁신 발전과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차전지는 첨단전략산업으로 세계 주요국들이 글로벌시장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며 "포항은 연구개발 집적단지와 관련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이차전지 산업의 최적지"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