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시-이랜드복지재단,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 업무협약
입주자에 임대료 300만원, 생필품 등 지원

서울시와 이랜드복지재단이 노숙인 지원주택을 운영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정영일 이랜드복지재단 대표이사(왼쪽)와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서울시와 이랜드복지재단이 노숙인 지원주택을 운영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양측은 2019년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 이랜드재단이 조직개편을 하면서 이번에 재협약을 맺게 됐다.

협약에 따라 이랜드재단은 시가 운영하는 노숙인 지원주택 입주자에게 임대보증금 300만원과 생필품, 집기 등을 지원한다.

노숙인 지원주택은 정신질환, 알코올 의존으로 독립적으로 사는 데 어려움을 겪는 노숙인에게 일상 회복 지원 서비스와 주거공간을 결합해 제공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임대보증금 300만원에 임대료는 월 10만∼30만원 수준이다.

시는 노숙인의 자활을 돕기 위해 앞으로 5년간 지원주택을 매년 60호씩 늘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랜드복지재단도 지원주택을 포함한 노숙인 복지사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정영일 이랜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이랜드 그룹 내 다양한 사업부와 협력해 노숙인의 의식주와 관련된 기본 생활권을 보장하는 등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랜드재단은 2019~2021년까지 3년 동안 내복, 겨울점퍼, 속옷 등 의류 2만여점을 지원주택 입주민을 포함한 노숙인, 쪽방촌 주민에게 후원한 바 있다.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노숙인이 지원주택에 잘 적응하고 지역사회에 성공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