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윤리위, '무고 혐의' 이준석 추가 징계 여부 논의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 개시도 논의 예상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5일 무고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개시 여부를 논의한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지난달 13일 경찰에서 무고 혐의가 인정된 이 전 대표를 추가로 징계할지 여부 등을 논의한다.

이 전 대표는 자신에 대한 성상납 의혹을 최초 폭로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는데, 이것이 '무고'라는 게 경찰 판단이다.

만일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개시를 결정한다면, 당내 규정에 따라 앞선 두 차례의 징계보다 더 무거운 수위의 징계가 내려질 전망이다.

윤리위 규정에 따르면 추가 징계 사유 발생 시 이전 징계보다 중한 징계를 하게 돼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7월과 10월 각각 '당원권 정지 6개월'과 '당원권 정지 1년' 처분을 받았다.

윤리위에서는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의혹에 연루돼 '당원권 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가 경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김철근 전 대표 정무실장이 청구한 재심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태원 압사 참사 예방 실패와 부실 대응 논란을 빚은 박희영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심의 개시 여부도 윤리위 안건에 오를 전망이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