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지현 "세상 시끄럽게 한 김의겸 사퇴하라, 이재명 결단해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24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말이었다는 진술이 나왔다"며 "김 대변인은 유감을 표시했지만, 유감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한 사람의 거짓말을 공당의 대변인이라는 사람이 어떤 확인 절차도 없이 폭로하고 세상을 시끄럽게 한 잘못은 매우 무겁다"며 "EU대사의 발언을 왜곡한 일도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유튜버들이 돈벌이를 위해 펼치는 마구잡이식 폭로를 대변인이 갖고오면서 야당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며 "극성 팬덤이 자양분으로 삼는 혐오 정치와 결별하기 위해서라도 김 대변인은 대변인 직을 사퇴해야 한다. 이재명 대표의 결단이 필요한 때"라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의 대대적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며 "국민의 편에서 민생을 위해 싸울 줄 아는 인사로 당직 개편을 해 난국을 돌파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상대방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로는 엄중한 시국을 돌파할 수 없다"며 "전략도 없이 지엽말단적 문제를 갖고 폭로전을 일삼는 당직자는 모두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에서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