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난 이재명과 정치공동체” 野정청래·지지자들, 릴레이 시작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가 지속되는 가운데,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과 이 대표 지지자들이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릴레이를 시작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결사항전, 임전무퇴"라며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 릴레이에 동참해주세요"라는 글을 썼다.

정 최고위원은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이길 것이요, 살고자 회피하면 죽을 것"이라는 이순신 장군의 '필사즉생행생즉사'도 언급했다.

그는 과거 무신(武臣)으로 보이는 사진도 올렸다.

'정치공동체'라는 표현은 검찰이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서 이 대표와 정 실장을 '정치공동체'라고 규정한 후부터 야당 의원들이 빗대 쓰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와 사법연수원 동기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이 정진상 피의자와 이 대표를 '정치공동체'라고 하는데, 마치 (두 사람이)공범인 것처럼 보이게 해 이 대표를 기소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9일 정 실장을 '대장동 일당'에게 뇌물 1억400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

또, 이 대표의 은행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추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