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女어린이가 든 곰인형 복장, 세상에” 명품브랜드, 아동 성적대상화 논란
발렌시아가의 부적절 광고 지적하는 트윗글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스페인의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때아닌 뭇매를 맞고 있다. 어린이가 변태 복장을 한 듯한 테디베어 인형 모양의 핸드백을 들고 있는 것을 광고로 내보냈기 때문이다. 발렌시아가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24일 미국 방송 NBC와 CNN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 발렌시아가는 회사의 신상품 광고에서 한 여자 어린이 모델이 회사 제품을 입고 테디베어 모양 핸드백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이는 즉각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테디베어 핸드백의 모양이 마치 곰인형이 스파이크가 박힌 가죽끈으로 된 결박 장구와 그물옷을 입은 것과 비슷한 모습이라는 말이 나온 것이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발렌시아가가 광고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것을 모두가 안다"며 "발렌시아가가 사과해도 받아들이지 않겠다. 어린이를 성적으로 이용하도록 내버려두면 안 된다"고 했다.

또 다른 이용자도 "발렌시아가가 어린 소녀가 결박 장구를 찬 테디베어를 들고 놀고 있는 장면을 담은 사진을 자신들의 웹사이트에 올렸다. 참 훌륭하다"고 조롱했다.

발렌시아가는 인스타그램으로 성명을 내고 사과했다. 발렌시아가 측은 "우리의 곰인형 가방이 이번 광고에서 어린이와 함께 등장하면 안 되는 것이었다"며 "즉시 모든 매체에서 이 광고를 삭제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 회사 이름으로 나간 광고에 불쾌한 내용이 포함된 일에 사죄한다"며 "우리는 이번 사안을 매우 심각하고 받아들인다. 우리가 승인하지 않은 내용의 광고를 만든 이들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진을 찍은 작가 가브리엘레 갈림베르티는 CNN 인터뷰에서 "나는 사진을 찍었을 뿐, 광고 내용은 내 소관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나는 사진작가로서 내 촬영 기법에 따라 사진을 찍어달라는 발렌시아가의 요청을 받았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