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동훈 “‘저질 음모론’ 올라탄 이재명 사과하라, 김의겸은 법적 책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범계·장경태 의원 등을 향해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저질 음모론에 올라타고 부추긴 이재명·박범계·장경태 의원 등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파도가 밀려났고 책임질 시간"이라며 "저에게 사과하는 게 모양 빠져서 싫다면 국민께라도 사과하길 바란다. 그게 그분들이 대표하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김의겸 민주당 의원을 놓곤 "사과할 필요가 없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앞으로 국회의원 배지 뒤에 숨어 선량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해코지를 하고 다니지 못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통화하고 있다. [연합]

앞서 김의겸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를 통해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건 국회의원으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 날로 되돌아간다고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