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혁신 전문가”…LG CNS 새 수장에 현신균 부사장 선임
현신규 LG CNS 신임 CEO [LG CNS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 CNS의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현신균〈사진〉 부사장이 선임됐다.

LG CNS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LG CNS는 이번 인사에서 급변하는 기술 및 경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준비를 위해, 기술 인재들을 대거 발탁했다.

특히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등 신기술 영역에서 탁월한 역량을 갖춘 D&A(Data Analytics & AI)사업부장 현신균 부사장을 CEO로 선임했다. 현 부사장은 IT전문역량 중심의 사업 수행 체계를 더욱 고도화하고, DX시장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 부사장은 2010년부터 LG디스플레이에서 업무혁신 그룹장(전무)을 역임하며 전사차원의 IT혁신을 주도해왔다. 2017년에는 LG CNS로 자리를 옮겨 CTO(최고기술책임자), D&A사업부장 등을 잇따라 맡으며, LG CNS를 기술역량 중심의 정예전문가 조직으로 이끌었다. 이에 앞서, 현 부사장은 액센츄어, UN(국제연합), AT커니 등에서 글로벌 혁신 전문가로도 활동했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