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K-방산’ 드라이브 “세계 4대 방산 수출 강국 도약…범정부 수출지원”
항공기 조립공장서 새 정부 첫 방산수출전략회의 주재
“방산,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 중추…국제평화 기여”
“방산 수출, 원전·건설 확대 위한 맞춤형 수출 지원 강화”
尹, 정상외교서 ‘방산 세일즈’…“역대 최대 성과” 격려도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방위산업(방산)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며 방산을 국가안보와 경제를 강력히 견인하는 첨단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향후 ‘세계 4대 방산 수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분야 등 산업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체계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양한 기업 지원을 통해 방위산업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고,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 공장에서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처음 열린 방산수출회의가 공장 현장에서 진행된 것은 방산업계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생생히 듣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에 따른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지자체 관계자와 각 군 참모총장 등 군 주요직위자 및 KAI,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로템 대표 등 방산업체 관계자들을 포함해 총 80여 명이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범비행 조종사인 이진욱 중령(진)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

윤 대통령은 “미래전의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방산기업의 연구·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적극적인 민관군 협력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군에게 한국 방산에 대한 우방국의 신뢰를 제고하고, 수출 대상국에 교육훈련과 운영 노하우 전수, 후속 군수지원 등 패키지 지원을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동시에 방산기업에게는 정부·군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올해 달성한 역대 최대 규모의 방산 수출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폴란드, 호주, 노르웨이 등을 비롯해 세계 여러 국가들이 우리와의 방산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며 방산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방산 수출 수주액은 총 170억달러(약 22조7000억원) 규모로, 지난해(72억5000만달러)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 2020년까지는 연평균 30억달러 규모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해 전시된 KC-100, KT-1, FA-50 등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

윤 대통령 역시 취임 후 세 차례 순방 등 정상외교에서 ‘방산 세일즈’에 공을 들여왔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 당시 폴란드 대통령과 방산 수출 협의 후 사상 최대 방산 수출 계약이라는 성과를 올리는가 하면,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방산 관련 협력을 논의키도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방위산업은 사실상 무에서 유를 창조한 여정”이라며 “우리 손으로 만든 무기 하나 없던 상태에서 지금은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을 건조하고, 최첨단 전투기를 개발하는 방위산업 강국으로 성장했다”고 추켜세웠다.

윤 대통령은 이날 KAI 방문에서 현재 개발 중인 최첨단 4.5세대 초음속 전투기 KF-21의 시험비행을 참관하고 시험비행 조종사(이진욱 중령)를 격려했다. 또, 국내 기술로 개발한 KC-100, KT-1, FA-50 등 고정익 항공기와 수리온, 소형무장헬기(LAH) 등 회전일 항공기 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관계관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