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평도 포격전 12주년 추모·기념식…“北 직접 도발하면 즉각 대응”
김태성 사령관 주관…“호국충성 해병대 될 것”
전투영웅 희생정신 기리고 서북도서 수호 결의
해병대는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연평도 포격전 제12주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을 개최했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연평도 포격전 제12주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이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거행됐다.

이날 행사는 지난 2010년 11월 23일 일어난 연평도 포격전 12주년을 맞아 전투영웅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헌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는 다짐과 함께 앞으로도 서북도서 수호에 만전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담아 진행됐다.

추모식 및 기념식은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국민의례 및 묵념, 작전 경과보고, 추모영상 시청, 헌화 및 분향, 추모 및 기념사, 참전용사 회고사, 추모공연, 전승결의 다짐, 해병대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연평도 포격전 당시 포7중대 기상반장으로 직접 전투에 참가했던 신용한 원사(당시 중사)가 전투영웅들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그리움을 담아 회고사를 낭독해 참가자들을 숙연케 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김성준 인사복지실장이 대독한 추모 및 기념사에서 “우리 군은 연평도 포격전 영웅들이 보여준 필승의 정신을 이어받아 언제든 싸워 이길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만약 북한이 직접적인 도발을 감행한다면 자위권 차원에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성 해병대사령관은 “12년 전 오늘, 연평도의 모든 해병대 장병과 군무원들은 승리의 주역이자 대한민국의 영웅이었다”며 “그날의 희생과 헌신을 영원히 기억하고 계승해 언제, 어디서, 어떤 상황에서도 승전을 보고하는 호국충성해병대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 유가족,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참전용사, 역대 해병대사령관, 지역 기관장, 현역 장병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故 서정우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선착장에 나갔다가 부대 복귀중 전사했으며, 연평부대 전입 한달이 조금 넘은 故 문광욱 일병은 전투중비중 전사했다.

한편 해병대는 이번 주를 연평도 포격전 상기기간으로 지정하고 전부대 지휘관 주관 특별 정신전력교육, 연평도 포격전 상기 동영상 시청, 사이버 추모관 운영, 서북도서부대 상황조치훈련 등을 실시하면서 추모 분위기를 조성하고 전투의지를 다지고 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